To Worship Alone (혼자만의 예배)

예배사역 가이드 2020. 5. 22. 15:36 Posted by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음악노트

제가 교회에서 음악분야에 관심을 갖고 악기도 배우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 하나는 학창 시절 성가대 활동을 한 것과, 음악부장을 하던 친구가 힘든 일이 있어 친구들과 제가 기타를 배워가면서 찬양과 율동 시간을 인도해야 했던 일 때문입니다. 당시 가격으로 6만 원 정도 하던 '기타'는 친구와 도 같았습니다. 성가대 지휘를 하던 형님들이 피아노 치는 게 부럽고 나도 배우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악기도 배우게 되었습니다. 

 

예배에서 '음악'을 담당하면서 섬기기 전에 놓쳐선 안 되는 것이 있습니다. <혼자서 예배하기> 입니다. 사람들이 없을 때면 전 예배당 안에 있는 기도실과 건물 옆 교육관에 가서 문을 닫고 악보집을 펴고 노래 부르고 예배했습니다. 그게 예배라고 하는 그런 관념조차 없을 때였지만 찬양할 때면 때로는 누가 함께 부르는 것 같은 느낌도 받았습니다. 피아노를 치면 여러 사람들이 함께 부르는 것 같이 가사가 들렸습니다. 아무튼 마음을 담아 깊이 그 시간에 잠겨 있었던 기억이 참 많습니다. 

 

팀 사역 이전에 하나님 앞에 홀로 서는 연습을 하세요

어떤 파트를 맡아 섬기게 되었든지 그 자리는 나를 채우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우물을 채우는 자리에 가깝습니다. 예배자로서 서는 것도 그렇습니다. 하나님을 향해 마음에 가득한 것을 노래와 연주를 통해 고백하는 '내어주는 시간'입니다. 이 시간들이 행복하려면 반드시 나도 채움을 받아야 합니다. 나의 그릇을 채우는 것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홀로 하나님 앞에서 예배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그 자리에선 찬양을 드리면 하나님이 선물로 기쁨과 회복을 주시기 때문입니다. 종종 순서가 바뀌긴 하지만, 예배하는 시간은 사랑하는 연인들이 그러하듯 서로를 채우는 시간이 됩니다. 

 

홀로 예배하는 것이 가지는 유익 중 또 하나가 있습니다. 예배하는 습관을 지켜가는 동안 악보가 없이도 연주하고 노래하는 것이 가능해집니다. 저도 처음에는 악보집이 있어야 했습니다. 시간이 가면서 반복 또 반복을 하다보니 코드도 멜로디도 가사도 모두 그냥 흘러나왔습니다. 요즘엔 찬양단이 볼 수 있게 화면을 통해 모니터가 가능하지만, 개인적으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방송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방송을 담당하는 분이 자막을 넘겨주는 것에 익숙해지면 혹시 실수가 생겼을 때 찬양을 이어부르지 못하고 당황해하던 경험이 없으셨나요? 전 있었거든요. 그러니 마음에 새기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을 자연스럽게 도와주는 것이 홀로 예배하는 것입니다. 

 

섬기다 보면 어느새 마음보다 일이 앞서서 지치기 쉽습니다. 놓치지 말고 홀로 하나님을 만나는 예배를 드려보시길 바랍니다. 

'예배사역 가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 Worship Alone (혼자만의 예배)  (0) 2020.05.22
성가대와 찬양단에 대한 오해  (0) 2020.05.21
악보와 친해지세요  (0) 2020.05.18
이미지 트레이닝 훈련  (0) 2020.05.07
Don't Overplay!  (0) 2020.04.30
예배를 위한 콘티 작성 가이드  (0) 2020.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