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회사역 제안서

강해설교란 무엇인가(Denis Lane)

by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음악노트 2020. 5. 24.

'교회교육'이라 하면 여러 분야가 있겠지만 가장 기초가 되는 교회교육은 결국 말씀일 것입니다.  설교는 말씀을 전하는 것이며 강연과는 다르지만 그 역할에 있어 교육적 요소가 분명 존재합니다. 1991년 즈음으로 기억합니다. 설교에 대해 큰 도움이 된 분이 있습니다.  데니스 레인 목사님의 책,  Preach the Word (한국 제목: 데니스 레인 강해설교)에서 나온 일부분을 요약정리했습니다. 그 내용을 공유합니다. 

 

* 강해설교란 무엇보다도 먼저 원래의 저자가 그 본문을 썼던 의미가 무엇인지를 가능한 한 정확히 발견해 내는 것이다. 왜 성령께서 그 본문을 쓰게 하셨는지를 찾아내는 것이다. 강해설교란 그 본문 속에 나타난 진리가 설교를 듣는 회중의 특별한 심령과 어떤 연관성을 가지는지를 찾아내는 것이다. 강해설교란 그 찾아낸 진리를 회중에게 제시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회중이 그 특정한 본문의 말씀을 믿고 하나님의 메시지에 반응해야 함을 이해하도록 하는 것이다.

 

일상생활에 적용되지 못하는 강해 설교는 마치 한쪽 편에만 연결되어 있는 다리와 같다. 성경과 사람(회중)과 설교자, 이 모두는 강해 설교 과정 속에 참여한다. 이것이 바로 강해 설교이다. 

사람들은 종종 강해설교를 오해한다. 그러므로 이제 나는 강해설교가 아닌 것이 무엇인지를 먼저 설명하고자 한다.  성경 본문의 한절 한절을 순서대로 설명하거나 모든 구절을 차례로 설명한다고 해서 그것을 강해설교라 볼 수 없다. 본문에 나오는 신앙의 교리를 오늘날의 생활과 연관시키지 않는 설교는 강해설교라 할 수 없다. 우리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말하고 있는 본문을 찾아내어 그 문백과는 상관없이 우리 생각을 그 본문을 통하여 말하는 것도 강해 설교가 아니다. 어떤 본문을 우리 자신의 생각을 발전시켜 나가는 도약대로 삼고 그 본문 주제와는 아무 상관없이 설교하는 것도 강해 설교가 아니다.

 

강해설교란 큰 책을 취하여 오랫동안 계속 설교하는 것도 아니다. 강해설교는 회중들에게 설교자의 신학적 지식과 언어적 능력을 과시하는 기회로 사용되어서도 안 된다. 본문에도 없는 말이나 이야기를 하고, 자극을 주는 영적인 의미를 취하거나 혹은 평범한 뜻을 심오한 영적인 진리인 양 해석하는 것도 강해 설교가 아니다. 스스로 강해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많은 설교자들이 이상과 같은 실수를 자주 저질러 왔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