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0/05/18'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05.18 악보와 친해지세요
  2. 2020.05.18 자신을 아낄 줄 아는 사역자가 되세요

악보와 친해지세요

예배사역 가이드 2020. 5. 18. 16:45 Posted by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음악노트

음악은 즐거운 놀이라고 생각합니다. 미리 짚어드리고 싶은 것은 이론을 완벽히 알아야 음악을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은 무척 위험하다는 사실! 그리구...전 완벽한 이론을 가르칠 생각은 원래부터 아~예 없다는 것! 그럼 이제 시작해 보도록 하죠.^^

 

먼저 자기가 좋아하는 노래의 악보를 하나 가지고 오셔서 그것을 펼치세요. '악보'라는 공간 안에 뭐가 보이죠? 제 눈엔 크게 3가지가 보이네요. <음표>가 이루는 "멜로디(라인)", <마디>마다 적혀 있는 "코드(Chord)"들, 다른 길이의 <음표들>이 말없이 표현하고 있는 "리듬(Rhythm)". 바로 이것이 우리가 친해져야 할 녀석들이죠.

 

핵심 : 모든 노래들은 '도, (도#)=레b 레,(레#)=미b 미, 파, 파#=솔b, 솔, (솔#)=라b, 라, (라#)=시b 시, (도)'  이렇게 12계의 음들을 가지고 멜로디를 만드는 것이다.

 

<설명>

악보를 자세히 보세요. 악보는 5개의 선으로 이루어져 있고, 이것을 <오선>이라고 부릅니다. 이곳에 "줄" 혹은 "칸"에 음표가 자리를 잡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오선의 각 자리마다 고유의 '이름'이 있습니다. 이를 계이름(계명)이라고 합니다.위 악보에서 보듯이 음을 일정한 간격으로 배열해 놓은 것을 음계(Scale)이라고 부릅니다. ('음의 계단'이라고 생각하시면 쉬워요.)

 

작곡가들은 이 12개의 음을 가지고 퍼즐조각을 맞추듯 멜로디를 만들고, 가사를 붙이고, 그 노래에 가장 어울릴만한 화음(화성/코드)을 만들어서 노래를 완성하죠. 음악을 할 때 악보를 잘 읽을 수 있어야 합니다. 피아노 건반이 아무리 넓고 많다해도, 기타의 프랫이 아무리 길다해도 사실 모두 12개의 음들이 높고 낮게 자리잡고 있는 거죠. 어때요,이해가 되시나요? ^^ 이제 여러분이 가져 온 악보를 보면서 '가사'가 아닌 '계이름'으로 읽어보세요. 소리내어 부르면 더 좋죠.

 

<참고> 연습하실 분들을 위해, Guitar 혹은 Piano 관련한 자료를 같이 올려두겠습니다. ^^

 

 

 기타의 경우, 피아노와 달리 먼저 조율(튜닝)을 하셔야 하겠죠? 위의 그림에서 오른쪽의 그림은 기타의 지판을 나타냅니다. 제일 위의 줄이 (제일 굵은) 6번줄, 그 다음이 5번줄, 4번줄, 3번줄, 2번줄, (제일가는) 1번줄입니다. 이 각각의 줄(=현)은 그림에서 보시다시피 6번 -> 1번까지 차례로 '미(E), 라(A), 레(D), 솔(G), 시(B), 미(E)'로 맞추셔야 합니다. 그래야 코드 포지션을 익혀서 각각의 화음(코드)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죠.

 

 

피아노는 흰건반과 검은 건반으로 구성되어있고, 기타는 칸(Flat/프렛)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이 각각의 칸은 모두 '반음' 차이가 납니다. 만약 기타에서 어떤 한 음을 친 다음 2칸 위의 음을 치면 '반음+반음'이 되어 '온음'의 거리를 갖는 것입니다.아래 악보에서 각 음들의 거리를 (피아노 건반을 보며) 익히세요.

 

이것을 기타(Guitar)에도 적용시켜 보도록 하겠습니다.

자. 이제 악기 앞에가서 '도-레-미-파-솔-라-시-도'를 눌러보세요. 소리를 익히세요. 따라 부르세요!!!

'예배사역 가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 Worship Alone (혼자만의 예배)  (0) 2020.05.22
성가대와 찬양단에 대한 오해  (0) 2020.05.21
악보와 친해지세요  (0) 2020.05.18
이미지 트레이닝 훈련  (0) 2020.05.07
Don't Overplay!  (0) 2020.04.30
예배를 위한 콘티 작성 가이드  (0) 2020.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신을 아낄 줄 아는 사역자가 되세요

교회사역 제안서 2020. 5. 18. 16:08 Posted by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음악노트

비가 오는 월요일, 카페에서 글을 씁니다. 오늘 이야기는 'Self-Care'에 관해서 씁니다. 최근에 오래 해 왔던 사역을 여러 이유로 인해 중단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한 달 전부터 아침마다 노트에 마음속 이야기를 기록해 오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알게 된 것이 있습니다. '아, 나는 나를 사랑해 주지 않았구나' 

 

사람들 앞에 서서 찬양을 인도하고, 말씀을 전하고, 성도들을 교육하고, 심방하는 그런 일을 하고 계시죠? 사역자들은 늘 사람들에게 노출이 되어 있습니다. 여러 선배들은 사역자들은 약한 모습이나 그런 것을 보이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하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외의 여러 이유로 사역자들은 자신을 억누르기 쉬운 상태가 되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번-야웃' 상태에 이르거나 '우울'을 경험하곤 합니다. 

 

며칠 전 김창옥교수님의 책을 사서 읽다가 '자존감은 셀프입니다'라고 하는 구절을 보고 무릎을 탁 쳤습니다. 사역자로 살아가면서 여러 면에서 평가받고 비교당하는 때도 있습니다. 자신의 부족한 재능이나 실력 때문에 주눅이 듭니다. 자주 반복되면 이 사람의 마음이 얼어붙고 마는 경험을 합니다. 지금 그런 상황에 있을 수도 있고요. 그렇다면 바로 지금 여러분 자신을 다독여주세요. 김창옥 교수님의 어떤 경험이 저 말씀을 하도록 이끈 것인지는 모르지만, 비슷한 경험을 저도 했습니다. 

 

지도자들로 인해 상처가 깊고, 교회에서 받은 상처가 커서 다시는 그 자리로 안 가겠다고 결심했던 적이 있습니다. 온통 나는 피해자로만 보였습니다. 그러다 불면증이 왔습니다. 감정도 얼어붙어서 TV에서 재미있는 것을 해도 얼굴에는 웃음기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울고 싶어 이불장을 열고 머리에 이불을 덮고 소리를 질렀는데도 눈물이 나지 않았습니다. 그런 어느 날 일본에 단기선교가는 팀에 합류하여 오사카에 갔습니다. 사흘쯤 지나던 날, 작은 호수 곁에서 하나님께 원망과 원통함을 쏟아부었습니다. 내 잘못만은 아니지 않냐고, 저들도 잘못하지 않았냐고.

 

그 찰나의 순간에 음성이 지나갔습니다. '너는 상처 받았어. 맞아. 그런데 그런 순간에 마음을 지키지 못한 책임은 누구에게 있지?'....저는 답하지 못했습니다. 오롯이 저의 선택이었으니까요. 마음이란 소중한 선물을 받았으니 지킬 책임은 당연한 것인데, 미음과 분노에 사로잡혀 묶이도록 방치한 것은 누굴 탓할 수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이것 말고도 얼음이 되어 버린 순간들이 꽤 있었습니다. 아침마다 노트를 적으면서 그렇게 굳어버린 제 모습을 많이 만났습니다. 

 

김 교수님의 말이 맞습니다. 자신을 사랑하는 self-service를 해주어야 합니다. 지금 탄  배가 물살에 떠밀려 가지 않도록 목적지를 향해 열심히 저어야 합니다. 내버려 두면 다른 사람들이 원하는 물결을 따라 살다가 어딘가에 좌초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자신을 사랑할 줄 알아야 합니다. 그것을 계속하면서 사랑의 방향을 주변 사람들에게로도 넓혀가면 됩니다.

 

사역의 비결은 사랑하는 것에 있습니다. 사랑의 대상에서 자신을 제외시키지 마십시오. '네 이웃을 사랑하라'고 했는데 그 '이웃'에는 '자기 자신'도 포함이 됩니다. 심리학에서도 쓰는 용어를 빌려서 한 번 더 강조합니다. 겉은 어른으로 성장해서 사역하고 일하고 섬기지만 '내 안의 아이'가 있습니다. 무언가에 충격을 받고 두려워 움츠리고 있는 내가 있습니다. 다독거려주세요. 그 아이도 당신의 이웃입니다. 

 

+ 추가: 김창옥교수님 이야기를 했으니 제가 최근 들은 것 중 인상 깊었던 내용을 링크해 드릴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