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05/223

[스크랩] 한 지붕 여섯 교회 페이스북에서 소식을 보고 공유하고 싶어서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원문을 찾아보고 링크했습니다. 감사합니다. http://m.kmib.co.kr/view.asp?arcid=0924139224 m.kmib.co.kr http://m.kmib.co.kr/view.asp?arcid=0924139224&code=23111113&sid1=chr&fbclid=IwAR2x3MeyJ9OXReFnAdg1-pv7cWcWwzZ3WKErGB9NYbG3fgC7p9HrcU-O0Bs 2020. 5. 22.
KBS 다큐인사이트 [시청률에 미친 PD 들]을 보고 어젯밤 KBS 1 TV에서 관심을 끄는 프로그램을 봤습니다. '다큐 인사이트'라는 제목인데 어제 주제는 입니다. 현직 PD들이 유튜버에 도전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내용 중에 이런 것이 있었습니다. "관종"이 뭔지는 아시죠? 유튜브는 이 관종에 속하는 이들에게 좋은 의미에서의 문을 열어주었다고 했습니다. 주인공인 두 명의 PD는 각자의 타이틀로 열심히 영상도 찍고 편집하고, 수익성도 높은 유튜버들을 찾아가 비결을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그들 고수들도 스스로를 '관종'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자기를 갈아 넣어야 한다'는 웃픈 표현을 쓰더군요. PD들도 그랬지만 저도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다들 저렇게 열심을 넘어서 죽을힘을 다해하는데 나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말에 공감이 가더군요. 반면, 마음 한 켠에 씁쓸함이 올.. 2020. 5. 22.
'홀로 하는 예배'를 놓치지 마십시오. 제가 교회음악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악기도 배우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 학창 시절 성가대 활동을 하면서 즐거웠고, 학생회 음악부장을 하던 친구가 힘들어 해서 저와 친구들이 형들에게 기타를 배워 찬양을 인도해야 했던 일 때문입니다. 당시 시가 6만원 정도하는 기타를 친구처럼 끼고 살았습니다. 지휘를 하던 형들이 피아노 치는 걸 곁에서 보다가 나도 배우고 싶다는 마음이 들어서 반주법을 훔쳐보기 해가며 독학으로 악기를 배웠습니다. 저는 교회 기도실에서 혼자 기타치면서 노래를 부르던 시간이 참 좋았습니다. 어떤 때는 내가 노래할 때면 누군가 따라 부르는 것 같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푸근한 느낌도 받았습니다. 그 시간들을 누리면서 배웠습니다. '음악파트'를 담당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스스로 예배를 드리는 시간.. 2020. 5.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