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청률에 미친 PD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5.22 KBS 다큐인사이트 [시청률에 미친 PD 들]을 보고

KBS 다큐인사이트 [시청률에 미친 PD 들]을 보고

생각의 조각모음 2020. 5. 22. 16:31 Posted by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음악노트

KBS 1 TV <다큐인사이트>

어젯밤 KBS 1 TV에서 관심을 끄는 프로그램을 봤습니다. '다큐 인사이트'라는 제목인데 어제 주제는 <시청률에 미친 PD들>입니다. 현직 PD들이 유튜버에 도전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내용 중에 이런 것이 있었습니다.

 

"관종"이 뭔지는 아시죠? 유튜브는 이 관종에 속하는 이들에게 좋은 의미에서의 문을 열어주었다고 했습니다. 주인공인 두 명의 PD는 각자의 타이틀로 열심히 영상도 찍고 편집하고, 수익성도 높은 유튜버들을 찾아가 비결을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그들 고수들도 스스로를 '관종'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자기를 갈아 넣어야 한다'는 웃픈 표현을 쓰더군요. PD들도 그랬지만 저도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다들 저렇게 열심을 넘어서 죽을힘을 다해하는데 나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말에 공감이 가더군요. 

 

반면, 마음 한 켠에 씁쓸함이 올라왔습니다. 프로그램 내용 때문이 아닙니다. 교회라는 사역 현장에서 수고하는 목회자들의 모습이 떠올랐고 마음이 '짜~안'해서 그랬습니다. 이젠 정말 사람들이 '흥미 있는 것'을 찾는 콘텐츠 소비자일 뿐 아니라, 직접 그 방송을 하는 사람들에게 직설적으로 피드백을 하면서 '이건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라고 조언을 아끼지 않는 시대입니다. PD들 역시 자신들이 올린 콘텐츠에 대한 이런 반응이 낯설다고 하더군요. 

 

지금도 그렇지만 앞으로도 우리 같은 사역자들이 마주대하는 사람들은 무언가를 기대하는 청중이자 소비자로서의 성향이 더 강화된 이들일 것입니다. 조금 심하게 말하자면 자극에 길들여진 대중에게 교회가 가진 콘텐츠는 어떻게 비칠까를 생각해 보게 됩니다. 동시에 기본에 대해 놓치거나 양보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말하고 싶습니다. 어느덧 사역자들은 무대 위에서 뭔가를 보여주어야 하는 사람들이 되어 버린 느낌이 들 때가 있습니다. 늦기 전에 방향을 돌려야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신앙생활은 자신의 경주를 하는 선수가 되어야 하는 일입니다. 그런데 점차 우리들은 정해진 예식에 수동적으로 참여만 하는 관중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재미있고 흥미를 끄는 설교자를 찾아 다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어느새 참여자가 아니라 선택해서 소비하는 성향으로 바뀌어가는 현상이 없다고 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모든 교회가 그렇다는 것은 아닙니다. 흐름이 있다는 것이죠. 사역자나 리더자들이 어려운 부분이 여기에 있습니다. 사람들이 찾지 않아도 어떤 식으로도 복음을 전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답해야 할 때입니다. 사람들이 요구하면 아주 무시하지만은 못할 것입니다. YES MAN (예스맨)이 되어 버려선 안 됩니다. 재미있게 좋은 콘텐츠를 통해 복음을 전하고, 사람을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은 찬성인데 본질을 흐릴 만큼 휘둘려서는 안 됩니다. '인기'에 목마른 사역자는 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쯤은 안다고 할 수 있지만, 실제로 지켜내고 변화에 잘 대응하는 것은 다른 문제입니다.

 

교회와 사역자와 섬기는 리더들이 이 부분들에 대한 관심과 연구가 절실한 시점입니다. 사람들이 회중이 아닌 운동장에서 달음질하는 선수와 같이 하나님을 섬기는 일도 적극적으로 그리고 전투적으로 잘 살아내도록 훈련하는 우리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