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배사역4

잠깐! 음악적 기교가 중요하지 않다구요? 때론 찬양인도에 대해 '음악적인 것을 너무 생각하지 마라'는 말을 들을 때가 있습니다. 특히 요즘은 편곡이나 음악적인 테크닉이 워낙 좋은 분들이 많으셔서 저 역시도 그런 분위기에서 듣게 되는 피드백이겠죠. 제 단순한 생각엔, 그것이 노래로 표현된 찬양인 이상 - 찬양은 노래로 된 곡조만 있는 것이 아니죠? 요즘 주목받는 크리스천 래퍼, 비와이가 하는 랩도 그렇고, 시로 된 것도 있고..^^ - 어떤 식으로든 음악적 감성이 들어가지 않을 순 없다고 봐요. 다만 그것이 왜 거기서 리듬이나 코드 등을 바꿔서 노래하고 연주하는지가 명확해야 한다는 거죠. 음악공부를 계속 해보다 보니 어떤 것은 음악적인 흐름 때문에 감정적 움직임이 생기고 자극이 되는 경우들이 있다는 것을 알았어요. 예를들면 '순환 코드'라는 것이.. 2020. 8. 21.
연주자를 위한 '연주 기본 수칙' 연주자가 반드시 명심해야 할 것을 정리해 봤습니다. 01. 리듬을 통일시켜라. 02. 나의 스킬을 처음부터 다 보여주지 말자. - 기/승/전/결을 구상하라. 03. 많이 꾸미지 말고, 다른 연주자를 위한 공간을 만들어라. 04. 적절한 Fill-in(필-인)을 사용하기. 05. 곡의 리듬을 내 맘대로 단정하지 말 것. - 여러 버전 중 '원곡'을 반드시 먼저 들어볼 것 06. 반드시 인도자'의 리드를 따라가라 07. 많은 곡을 들어보라. (다양한 편곡 버전이 있다.) - 자신의 레파토리를 많이 가지고 있을 것 08. 악보가 없이 연주할 수 있도록 할 것 - 그래야 예배가 되고, 합주를 할 수 있다. 09. 다양한 음색을 써보고 다양한 방법으로 연주해 보라. 10. 기본적인 을 꼭 공부하라. 2020. 8. 21.
반주자가 빠지기 쉬운 '선입견'이란 함정 이번 글은 반주자들이 꼭 알아야 하는, '연주자들의 선입견'에 대한 주제로 쓰려고 합니다. 연주자들에게는 반주 잘하는 팁을 알려주는 게 맞지 않냐고 생각하겠지만, 테크닉을 이야기하기 전에 언급해 주어야 할 부분인 것 같아서 글의 우선순위를 양보했습니다. 어떤 곡이든 '원본'이 되는 '원곡'이 존재합니다. 임의로 한 곡을 고르겠습니다.. "주의 이름 높이며' (Lord, I lift your name on high), 이 곡은 웬만하면 다 아는 곡입니다. 혹시 이 곡의 첫 버전은 언제 나왔고 누가 어떤 장르나 리듬 등으로 불렀는지 아시나요? 제 기억으론 1972년에 등장한(?) Petra라는 그룹밴드의 1997년 앨범에 등장한 걸로 생각됩니다. 그 이후 많이 편곡이 되었기 때문에 우리 서로가 알고 있는 버.. 2020. 4. 22.
찬양곡 선정 시 주의사항 매주마다 예배를 위한 찬양을 선곡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곡의 템포나 찬양의 내용, 각 노래의 key 등을 다 고려해야 하니까요. 이번 글은 이런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저의 선곡 방법을 공유하려고 합니다. 제가 하는 방식만이 옳은 것은 아닙니다. 각 교회의 환경에 맞게 편곡도 해야 하고, 팀의 역할도 배분을 잘해야 합니다. [1] 저는 예배의 순서의 흐름에 맞춰 선곡을 하는 편입니다. 예를들면, 첫 곡은 예배를 드리기 전에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회개'를 주제로 한 노래를 고릅니다. 다음 곡은 나를 받아주시는 하나님을 향한 '사랑과 감사의 고백'이나 '온전히 하나님만을 높이는 경배의 내용'을 담은 곡을 선곡합니다. 콘티 중간쯤에는 그 주간 를 고려해서 선곡하여 다른 곡보다 여러 번 .. 2020. 4.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