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음악이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5.18 악보와 친해지세요

악보와 친해지세요

예배사역 가이드 2020. 5. 18. 16:45 Posted by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음악노트

음악은 즐거운 놀이라고 생각합니다. 미리 짚어드리고 싶은 것은 이론을 완벽히 알아야 음악을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은 무척 위험하다는 사실! 그리구...전 완벽한 이론을 가르칠 생각은 원래부터 아~예 없다는 것! 그럼 이제 시작해 보도록 하죠.^^

 

먼저 자기가 좋아하는 노래의 악보를 하나 가지고 오셔서 그것을 펼치세요. '악보'라는 공간 안에 뭐가 보이죠? 제 눈엔 크게 3가지가 보이네요. <음표>가 이루는 "멜로디(라인)", <마디>마다 적혀 있는 "코드(Chord)"들, 다른 길이의 <음표들>이 말없이 표현하고 있는 "리듬(Rhythm)". 바로 이것이 우리가 친해져야 할 녀석들이죠.

 

핵심 : 모든 노래들은 '도, (도#)=레b 레,(레#)=미b 미, 파, 파#=솔b, 솔, (솔#)=라b, 라, (라#)=시b 시, (도)'  이렇게 12계의 음들을 가지고 멜로디를 만드는 것이다.

 

<설명>

악보를 자세히 보세요. 악보는 5개의 선으로 이루어져 있고, 이것을 <오선>이라고 부릅니다. 이곳에 "줄" 혹은 "칸"에 음표가 자리를 잡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오선의 각 자리마다 고유의 '이름'이 있습니다. 이를 계이름(계명)이라고 합니다.위 악보에서 보듯이 음을 일정한 간격으로 배열해 놓은 것을 음계(Scale)이라고 부릅니다. ('음의 계단'이라고 생각하시면 쉬워요.)

 

작곡가들은 이 12개의 음을 가지고 퍼즐조각을 맞추듯 멜로디를 만들고, 가사를 붙이고, 그 노래에 가장 어울릴만한 화음(화성/코드)을 만들어서 노래를 완성하죠. 음악을 할 때 악보를 잘 읽을 수 있어야 합니다. 피아노 건반이 아무리 넓고 많다해도, 기타의 프랫이 아무리 길다해도 사실 모두 12개의 음들이 높고 낮게 자리잡고 있는 거죠. 어때요,이해가 되시나요? ^^ 이제 여러분이 가져 온 악보를 보면서 '가사'가 아닌 '계이름'으로 읽어보세요. 소리내어 부르면 더 좋죠.

 

<참고> 연습하실 분들을 위해, Guitar 혹은 Piano 관련한 자료를 같이 올려두겠습니다. ^^

 

 

 기타의 경우, 피아노와 달리 먼저 조율(튜닝)을 하셔야 하겠죠? 위의 그림에서 오른쪽의 그림은 기타의 지판을 나타냅니다. 제일 위의 줄이 (제일 굵은) 6번줄, 그 다음이 5번줄, 4번줄, 3번줄, 2번줄, (제일가는) 1번줄입니다. 이 각각의 줄(=현)은 그림에서 보시다시피 6번 -> 1번까지 차례로 '미(E), 라(A), 레(D), 솔(G), 시(B), 미(E)'로 맞추셔야 합니다. 그래야 코드 포지션을 익혀서 각각의 화음(코드)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죠.

 

 

피아노는 흰건반과 검은 건반으로 구성되어있고, 기타는 칸(Flat/프렛)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이 각각의 칸은 모두 '반음' 차이가 납니다. 만약 기타에서 어떤 한 음을 친 다음 2칸 위의 음을 치면 '반음+반음'이 되어 '온음'의 거리를 갖는 것입니다.아래 악보에서 각 음들의 거리를 (피아노 건반을 보며) 익히세요.

 

이것을 기타(Guitar)에도 적용시켜 보도록 하겠습니다.

자. 이제 악기 앞에가서 '도-레-미-파-솔-라-시-도'를 눌러보세요. 소리를 익히세요. 따라 부르세요!!!

'예배사역 가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 Worship Alone (혼자만의 예배)  (0) 2020.05.22
성가대와 찬양단에 대한 오해  (0) 2020.05.21
악보와 친해지세요  (0) 2020.05.18
이미지 트레이닝 훈련  (0) 2020.05.07
Don't Overplay!  (0) 2020.04.30
예배를 위한 콘티 작성 가이드  (0) 2020.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