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2

카페와 화이트노이즈 카페에 또 들러서 글을 씁니다. 지금도 주변에는 다양한 표정을 지닌 사람들이 입구를 드나들며 대화도 하고, 저처럼 책을 보고, 노트북을 펴고 뭔가를 하고 있습니다. 간만의 여유를 즐기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코로나 여파로 오랜만의 외출을 한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카페는 제게 특별한 곳입니다. '별다방'하면, 출판사에서 힘든 일을 마치고 귀가하기 전에 마음 높고 책을 보다가 왔던 곳입니다. 또한 커피 한잔에 오랜 시간 앉아 있어도 누구도 와서 '저기, 이제 그만 나가줄래요'라는 말을 듣지 않아도 되는 곳이죠. 침이 뚝 떨어지는 것도 모르고 졸다가 깨기를 반복하면서도 책 많은 놓지 않겠다는 결심을 오롯이 지키며 외로움마저 삼킬 수 있었던 곳입니다. 지금은 '이디야 커피'에 있습니다. 이곳은 터널을 지나는 듯.. 2020. 4. 23.
카페에서 버티기 전 세계적 비상시국 덕분에 무기력과 무료함을 선물로 받은 나는 한동안 카페를 전전긍긍했다. CAFE 이디야의 그 점원들은 ' 대체 저 인간은 누구냐?'라고 생각했지 않았을까? 눈총을 쏴주고 싶은 손님이기도 했을 거다. 한 번 가면 뭘 하는지 공책이며 노트북을 켜고 3시간 혹은 그 이상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으니까. '겨우 3천 2백원하는 아메리카 한 잔을 시켜놓고선 아주 전세를 냈구먼!' 나라면 그런 생각 한 번은 했을 듯. 그래도 어쩌랴. 버티는 수밖에. ^^ 미안~. 하지만, 나도 여유가 필요했다우. ㅜㅜ 아참! 만약 나처럼 '단순하게, 조금은 느리게' 지내는 것을 못 견디고 이리저리 뭐라도 하려고 애쓴 사람들은 지금 당장 자신이 Being 이 아닌 Doing에 스스로의 가치를 두고 있는 것은 아닌지 .. 2020. 4. 16.